서서평.JPG



“가슴이 먹먹합니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흘렀습니다.” 

“부끄럽습니다.”


17일 오후 10시 서울 송파구의 한 영화관에서 쏟아져 나온 고백입니다. 


이날 상영된 영화는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 ‘조선의 테레사’로 불린 독일계 미국인 선교사 서서평(본명 엘리자베스 쉐핑·1880~1934)의 삶을 되짚어 보는 다큐멘터리입니다.


32세에 조선 땅을 밟은 그는 조선인들도 멸시하던 고아와 과부, 한센병 환자들을 먹이고 교육했습니다. 


풍토병과 영양실조로 생을 마감하는 순간엔 자신의 몸을 의학용으로 기증해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같은 삶을 보여줬습니다. 


빛바랜 기록물들은 광주 최초의 사회장으로 치러진 그의 장례식에 대해 ‘1000여명의 시민들이 목 놓아 우는 통곡 소리가 마치 비행기소리 같았다’고 남겼습니다.


22년간 사역하면서 ‘선교사’ ‘간호사’란 이름보다 ‘버려진 이들의 어머니’로 불린 숭고한 삶 앞에 관객들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영화가 끝난 뒤 무대 위에선 한국교회 원로들의 신앙적 자책이 이어졌습니다. 


이동원(지구촌교회 원로) 목사는 “무관심 무감동 무기력의 3무(無)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느끼며 살아야 할 진정한 감동이 무엇인지 일깨워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성공이 아니라 섬김으로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 앞에 한없는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했습니다. 


홍정길(남서울은혜교회 원로) 목사는 눈물을 보이며 “외할머니의 스승이자 동무였던 서 선교사의 은혜를 누리며 살아왔다”고 고백한 뒤 “사랑 섬김 희생 등 기독교 본연의 모습을 되새겨보는 귀한 시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서 선교사가 광주, 제주 지역에서 펼친 사역을 보면서 우리나라가 선교사님들로부터 참 많은 혜택을 받았음을 깨달았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자신을 더 많이 내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시사회장엔 50여명의 기독 연예인들도 참석했습니다. 개그우먼 이성미 집사는 “지금 우리가 예수 믿으면서 정말 낮은 곳으로 갈 수 있는가를 고민하게 하는 시간이었다”고 했습니다.


영화관을 나서며 맞닥뜨린 영화 포스터엔 검정 고무신을 신고 무명 한복을 입은 채 어린 소녀를 등에 업은 서 선교사의 뒷모습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조선인처럼’이 아니라 조선인으로 살았던 그의 모습에,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처럼’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가는 이 시대의 크리스천이 많아지길 바라는 소망을 덧대어 보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27 북한에 지하교회 "없다", "있다"...진실은? - 목격자 증언 불구 논란 계속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4
226 "교회는 왜 가짜뉴스의 중심이 됐나" - 기윤실, '한국교회 가짜뉴스 세미나'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4
225 성경이 두려운 중국...온라인서도 판매 금지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1
224 네팔 선교활동 "주의" 8월부터 개종 요구 등 처벌 kchristian 2018-04-04 37
223 "56개국 의료선교, 내가 아닌 주님이 하신 일" - 의료선교사 230명 사역 담은 책 '땅끝 56개국으로 간 치유사역자들' 에서 선교사들 이구동성으로 고백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37
222 인도의 한국선교사 추방사태 이후 해외선교 전략은? - 리스크 대비한 종합적 관리 시스템 마련을...전문가들 제언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81
221 도시 외곽지역 교회 핍박 "예배 중단 강요당해" - 중국교회 성도, 반중인권단체에 편지(反中) imagefile kchristian 2018-02-14 164
220 "선교사, 전할 입과 말씀 죽을 믿음만 있으면 된다" - 내 이름은 그리스도인입니다/곽희문 지음/아가페북스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174
219 KWMA, 인터콥 재조사..이번에는 제대로? imagefile kchristian 2018-01-31 163
218 깨 볶던 실력으로 커피 로스팅...'바리스타 선교' - '목사보다 주민'...충남 보령 시온교회 김영진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275
217 외로운 선원들에게 성탄선물과 복음 증거... 오클랜드항구 국제선원선교사 유영준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315
216 "내성결핵환자 치료 늘려주길 희망" - 북보건성...치료약품 수입-북 전달 협력, 육로 확보 등 요청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288
215 "소똥 묻은 강냉이 닦아먹는 곳...그곳이 北" - 북한서 복음 전하다 10년 교화소 생활한 탈북민 황수안씨 imagefile kchristian 2017-12-06 314
214 "복 음 광 고" 뉴욕·태국 넘어 시드니·오클랜드서 기독교 본질 외치다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511
213 협박·왕따..."그래도 난 기독교인입니다" - 이슬람 국가 키르기스스탄서 현지인 목사 부부가 사는 법 imagefile kchristian 2017-10-04 509
212 "내 믿음을 다른 사람에게 전할 때는" 사랑을 통해야 합니다 - 유명 저자이자 기독교 변증가 나빌 쿠레쉬 지난 16일 별세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486
211 한국 독신 女선교사들 있어 지구촌이 숨 쉰다...하나님과 함께 선 여성들 - 작년말 현재 한국교회 해외파송선교사는 2만 8395명, 이중 여성 선교사는 1만 4634명 imagefile kchristian 2017-09-27 516
210 "은퇴 후 인생 2막, 선교에 도전" - 시니어선교, 한국대회 현장 imagefile kchristian 2017-09-20 555
209 통일 뒤 한국교회 무작정 전도는 큰일날 수 있다 - 국내외 통일사역자들, 북한선교 위해 머리 맞댔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9-06 570
208 [교회 떠나는 탈북민] ① 탈북민 선교 20년 '퍼주기식 구제' 자성 목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08-23 6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