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서평.JPG



“가슴이 먹먹합니다.”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흘렀습니다.” 

“부끄럽습니다.”


17일 오후 10시 서울 송파구의 한 영화관에서 쏟아져 나온 고백입니다. 


이날 상영된 영화는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 ‘조선의 테레사’로 불린 독일계 미국인 선교사 서서평(본명 엘리자베스 쉐핑·1880~1934)의 삶을 되짚어 보는 다큐멘터리입니다.


32세에 조선 땅을 밟은 그는 조선인들도 멸시하던 고아와 과부, 한센병 환자들을 먹이고 교육했습니다. 


풍토병과 영양실조로 생을 마감하는 순간엔 자신의 몸을 의학용으로 기증해 ‘아낌없이 주는 나무’ 같은 삶을 보여줬습니다. 


빛바랜 기록물들은 광주 최초의 사회장으로 치러진 그의 장례식에 대해 ‘1000여명의 시민들이 목 놓아 우는 통곡 소리가 마치 비행기소리 같았다’고 남겼습니다.


22년간 사역하면서 ‘선교사’ ‘간호사’란 이름보다 ‘버려진 이들의 어머니’로 불린 숭고한 삶 앞에 관객들은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영화가 끝난 뒤 무대 위에선 한국교회 원로들의 신앙적 자책이 이어졌습니다. 


이동원(지구촌교회 원로) 목사는 “무관심 무감동 무기력의 3무(無)시대를 살고 있는 우리에게 느끼며 살아야 할 진정한 감동이 무엇인지 일깨워줬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성공이 아니라 섬김으로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 앞에 한없는 부끄러움을 느꼈다”고 했습니다. 


홍정길(남서울은혜교회 원로) 목사는 눈물을 보이며 “외할머니의 스승이자 동무였던 서 선교사의 은혜를 누리며 살아왔다”고 고백한 뒤 “사랑 섬김 희생 등 기독교 본연의 모습을 되새겨보는 귀한 시간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서 선교사가 광주, 제주 지역에서 펼친 사역을 보면서 우리나라가 선교사님들로부터 참 많은 혜택을 받았음을 깨달았다”며 “나라와 국민을 위해 자신을 더 많이 내어줄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시사회장엔 50여명의 기독 연예인들도 참석했습니다. 개그우먼 이성미 집사는 “지금 우리가 예수 믿으면서 정말 낮은 곳으로 갈 수 있는가를 고민하게 하는 시간이었다”고 했습니다.


영화관을 나서며 맞닥뜨린 영화 포스터엔 검정 고무신을 신고 무명 한복을 입은 채 어린 소녀를 등에 업은 서 선교사의 뒷모습이 그려져 있었습니다. 


‘조선인처럼’이 아니라 조선인으로 살았던 그의 모습에,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처럼’이 아닌 예수 그리스도의 제자로 살아가는 이 시대의 크리스천이 많아지길 바라는 소망을 덧대어 보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205 "北, 다제내성결핵 환자 年 4∼5천명 발생" - 유진벨재단 방북 결과 보고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13
204 '이웃종교 스테이' 눈길 - 기독교인이 불교를 만나면 어찌 될까 ? imagefile kchristian 2017-06-21 13
203 [아프리카 시에라리온 성회] 서부 아프리카 뒤흔들다 imagefile kchristian 2017-05-17 117
» 크리스천 관객들 펑펑 울린 이 영화 - '서서평, 천천히 평온하게' imagefile kchristian 2017-04-26 214
201 탈북민 돕다 체포된 목사 가족들 - 미온적인 한국 외교부에 항의 imagefile kchristian 2017-03-22 306
200 한국선교사 무더기 추방 - 중국, 종교에도 사드 보복...17가정이어 3가정 출국 앞둬 imagefile kchristian 2017-02-01 434
199 한국인 선교사 증가세 멈췄다 - 사상 첫 '제로 성장'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477
198 이단들, 세계 속으로...선교사들 '경계령' - 구원파·하나님의 교회·신천지, 아프리카·남미 등 선교지서 활개 imagefile kchristian 2016-11-02 638
197 한국 가려 목숨 걸었는데... 탈북민 9명 한달째 태국 철창에 - 하반신 마비 여성·아동 두명 포함 방콕 이민국 수용소에 "한국 가고 싶습네다"호소 imagefile kchristian 2016-09-28 1136
196 "젊은이들의 선교 열정 깨우자" 선교한국 2016 대회 열려..2천 여 명 참석 kchristian 2016-08-10 1053
195 전 세계 한인 디아스포라 2500여명 서울서 선교대회 - 횃불재단, 8월 13일∼14일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6-07-27 1118
194 한국 최초의 선교사 칼 귀츨라프를 아세요? - 언더우드와 아펜젤러보다 53년이나 앞서 조선땅 밟아 imagefile kchristian 2016-07-27 945
193 '전단' 대신 '쌀' ... 생수병에 쌀 넣어 북한에 보낸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071
192 역대 최대 선교전략회의 '콜투올' 열린다 - 세계 선교계 거물 등 3000여명 참가… 27일 일산 킨텍스서 개막 imagefile kchristian 2016-06-22 681
191 <아프리카 최고 기독국가 에티오피아를 가다> 모세 언약궤 있다는 솔로몬·시바 로맨스의 땅 imagefile kchristian 2016-06-15 777
190 "한충렬 목사 피살 의혹 해소하라" - 선민네트워크·탈북동호회 등 중국정부에 촉구 imagefile kchristian 2016-05-18 749
189 "북한 복음화는 계속되어야" 피살 한충렬 목사 추모예배 - 한 목사와 17년 교류해온 원주제일교회서 엄수...도움받았던 탈북민 등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6-05-04 814
188 선교사 테러당한 '위클리프' 중동 지역 성경 현지 번역 계속 - 최근 테러로 선교사 4명 순교… 중동지역 성경 보급 크게 증가 imagefile kchristian 2016-04-06 929
187 한국 선교사들의 올림픽 한인 세계 선교대회 - 6월 6일-10일, 아주사 퍼시픽 대학에서 imagefile kchristian 2016-04-06 849
186 <사순절의 聖地> 예수님 자취 따라 이스라엘 둘러보니 상업화 됐지만 기도는 뜨거웠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3-02 9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