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가수최준희1.JPG

▲ '탈북 가수' 최준휘씨가 29일 국민일보빌딩에서 인터뷰를 마친 뒤 여의도공원으로 자리를 옮겨 포즈를 취하고 있다. 


탈북민들은 언론의 노출을 꺼리는 게 보통이다. 


신분 노출이나 북한에 두고 온 가족 때문이다. 그런데 탈북가수 최준휘(41·여·서울 연세중앙교회 구역장)씨는 전혀 달랐다.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려는 마음이 컸다.


29일 서울 여의도에서 만난 최씨는 먼저 “평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남한에 오길 잘한 것 같아요. 노력한 만큼 대가를 받고 누릴 수 있어 좋아요. 또 언어 표현도 자유롭고…. 

정부와 대통령을 비판하는 남한사람을 보면서 신기했고 정말 잘 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당과 수령만을 위해 살아가는 북한에선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함경도에서 자란 그는 회사에 다니다 북한 사회안전부(경찰에 해당) 협주단에 선발됐다. 

뛰어난 노래솜씨가 평양까지 알려졌던 것이다. 


영화에도 출연했다. 


하지만 기쁨도 잠시, 그는 몇 달 뒤 협주단에서 제외됐다. 


간부집 딸에게 단원직을 빼앗긴 것이다.


“북한에선 출신성분이 좋은 사람이 모든 일에 우선이에요. 노래를 잘했지만 고향 집에 돌아올 수밖에 없었지요. 

그때가 마침 배급이 끊기고 고난의 행군이 막 시작할 때입니다.”


이후 생계를 잇기 위해 속옷, 화장품 등을 몰래 들여와 파는 밀무역을 하다가 1998년 탈북했다. 

국경수비대에 뇌물을 주고 중국을 왕래하다 하마터면 붙잡힐 뻔 했다. 

하루는 평소대로 강을 건너는데, 북한 군인들이 총을 겨누고 있었다.


“서라.”


군인들이 쾅쾅 공포탄을 쐈다. 잡히면 수용소 행이었다. 

중국으로 도망갈 수밖에 없었다.


탈북한 뒤 4년동안 중국에 살며 산전수전 다 겪었다. 

주차장 세차, 식당일, 쓰레기 줍기 등 안 해 본 일이 없었다. 

틈틈이 중국어를 배워 여행가이드도 했다. 


하지만 불법체류 신분은 위험한 삶의 연속이었다. 


중국 공안당국이 대대적인 주민등록 검열을 시작하자, 신변의 위협을 느꼈고 2002년 남한 행을 택했다.


남한에서 숙명여대 법대에 입학한 그는 2년 만에 중퇴했다. 

부모와 형제의 탈북을 위해 돈을 벌어야했기 때문이다. 


자신의 재능을 살려 2002년 민족예술단에 입단, 1000여회 공연했다. 

KBS 한민족노래자랑 대상과 KBS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창작뮤지컬 ‘넌센스’에 출연하기도 했다. 


희망바라기, 감사, 임진강 등의 노래를 담은 앨범도 냈다. 


몇 년 뒤 그는 북한 가족 모두를 무사히 데려올 수 있었다.

그는 북한인권운동과 탈북민 구출사역을 하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 등지를 떠도는 탈북민들이 불쌍하다는 생각에서 시작한 일이다. 

탈북민 강제북송 반대시위도 활발히 벌였다. 


지난해엔 TV에도 출연, 북한의 인권상황을 폭로했다.


그는 “탈북민을 색안경을 끼고 보지 말았으면 한다”며 “대한민국은 탈북민을 통해 통제사회인 북한의 상황과 정보를 알 수 있다. 


특히 국제사회에서 북한인권에 대해 압박할 수 있는 소중한 자원”이라고 설명했다.


최씨는 찬양사역자로도 활동 중이다. 교회에 다니며 방언의 은사를 받고 하나님의 은혜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탈북가수최준희2.JPG

▲인천의 한 교회에서 찬양하는 최준휘씨.


중후한 성량으로 찬양 ‘오 신실하신 주’ ‘사망의 그늘에 앉아’ ‘돌아온 탕자’ 등을 부른다.


그는 “김일성 주체사상이 아닌 하나님을 찬양하는 가수가 된 게 얼마나 기쁜지 모른다”며 “무엇보다 자유롭게 신앙생활을 할 수 있게 된 일이 가장 큰 축복이자 기적”이라고 고백했다. 


이어 “통일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분단의 아픔을 가시게 하는데 모든 힘을 쏟을 것”이라고 했다.


“통일이 되면 북한 가서 찬양사역자를 양성하는 게 제 꿈입니다. 탈북민을 위해 기도해 주세요. 

우리는 통일선교사가 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284 전도예화 - 실로암 금주 선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1-09-21 148320
283 좌충우돌 전도이야기 - 누구나 꼭 해야 하는 전도 imagefile kchristian 2010-11-22 123392
282 "JMS 정명석, 탈퇴자에 대한 테러 지시" image kchristian 2012-03-28 107824
281 반기독교 문화를 막자 - 악의적인 정보유통 imagefile kchristian 2012-11-07 96231
280 사모님들, 힘내세요 imagefile kchristian 2012-11-14 94695
279 한인교회여, 죽어가는 북한동포 위해 일어나라 imagefile kchristian 2011-06-08 91754
278 전도예화 - 희생이 맺은 열매 imagefile [1] kchristian 2012-02-08 89211
277 오바마 대통령 각하께,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세요 image kchristian 2012-06-13 88418
276 감동 반전 다 있다… 간증 프로 "내가 제일 잘 나가" imagefile kchristian 2012-11-14 87030
275 뉴욕전도대학, 맨하탄 전도실습 현장! imagefile kchristian 2012-10-10 86604
274 한국교회 원로들에겐 은퇴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79770
273 DSM에서 제자훈련을 .... kchristian 2010-05-20 77292
272 이단 신천지 - 이단 신천지, 왜 부평구청에 사과 못하나? image kchristian 2012-10-24 73097
271 오클랜드 국제선원선교센터, 선원들에게 성탄선물증정 imagefile kchristian 2012-01-04 71003
270 신천지 이만희 신격화의 실체는? - "신천지 시작은 계시가 아닌 백만봉과의 싸움때문" 증언 나와 imagefile kchristian 2013-01-30 68820
269 전도, 6가지만 지키면 OK - 19일 부산 양문교회에서 포인트전도훈련 개최 imagefile kchristian 2013-02-19 68612
268 큰 교회와 많은 성도 수... kchristian 2010-05-20 64105
267 신천지 탈퇴자들 감시하고 미행했다 - 전 신천지 섭외부 총무 김종철 씨의 양심선언 imagefile kchristian 2013-02-06 58828
266 인터콥 최바울 본부장 "비판 수정했다"주장 - 목회자를 위한 이슬람 세미나' 인도 차 미주 방문 imagefile kchristian 2013-02-13 49084
265 신천지 아류의 포교 방법은(?) imagefile kchristian 2013-03-14 475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