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새벽기도.JPG

▲ 김옥환 권사(왼쪽 두 번째)의 가족이 4일 명성교회 특별새벽기도회 후 한자리에 모였다. 차남 신동일 안수집사(왼쪽)와 막내 신혜경 사모 및 정석문 목사도 함께했다.



“우리 여섯 남매는 모두 어머니의 눈물의 기도를 잘 알고 있습니다. 자고 있으면 머리에 손을 얹으시고 눈물 쏟으며 하셨던 그 기도를 기억하고 있죠. 어머니는 저희에게 신앙의 유산을 물려 주셨습니다.”


4일 오전 7시 명성교회 특별새벽기도회(특새)가 끝난 뒤 만난 이 교회 신동일 안수집사는 자리를 함께한 어머니 김옥환 은퇴권사의 기도 이야기부터 꺼냈다. 


김 권사의 가족은 37년 동안 명성교회 특새에 한번도 빠지지 않고 출석했다. 

목회를 하고 있는 장남 신동관 목사와 막내 신혜경 사모만 예외였다. 


그러나 이날은 신 사모도 남편 정석문 목사가 개척준비를 위해 잠시 목회를 쉬고 있어 오랜만에 참석할 수 있었다.


김 권사가 신앙생활을 시작하며 처음 만난 목회자가 바로 명성교회를 개척한 김삼환 목사였다. 

김 목사가 미사리에서 목회하던 47년 전부터 특새는 물론이고 매일 있는 새벽기도회에도 빠지지 않고 참석했다. 


그의 신앙 열정은 고스란히 자녀들에게 전해졌다.

새벽에 여섯 자녀를 깨워 교회에 데리고 나오는 게 쉬운 일은 아니었다. 


신 집사는 “명성교회 특새 첫해인 1980년에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면서 “어머니는 교회 가자고 깨우시지, 아버지는 교회 가면 뭐하냐고 역정 내시지, 우리들은 더 자고 싶지…. 매일이 전쟁 같았다”고 회고했다. 


신 사모도 “교회 갈 시간이 되면 어머니가 도끼 빗을 들고 다니며 깨웠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회 가지 말라’고 어머니를 괴롭혔던 아버지를 빼고는 모두 새벽기도회에 참석했다.

이런 습관이 몸에 뱄는지 김 권사와 자녀들은 지금도 새벽이면 으레 교회로 향한다. 


신 집사는 새벽기도를 가르쳐 주신 어머니께 늘 감사한다고 했다. “특새는 37년 동안 개근한 게 맞습니다. 평일에도 새벽기도회에 나오려고 노력합니다. 


나오면 너무 좋으니까요. 


기도하고 감사하고 그 감사를 가족과 나누는 일상이 좋습니다.”


김 권사는 자녀들을 기도와 성경말씀으로 키웠다. 


“너무 가난했었죠. 신 집사가 의대에 합격했는데도 등록금이 없어 전혀 기쁘지 않더라고요. 끼니 거르는 건 다반사였구요.”


그는 오직 붙잡을 건 기도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요즘 부모들 유난스러워요. 적어도 신앙의 가정이라면 먼저 기도한 뒤 성경말씀을 읽히고 교육해야 합니다. 


그리고 하루의 첫 시간을 하나님께 드리면 하루가 복된 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37년간 특별새벽기도회 개근했어요" - 명성교회 김옥환 은퇴권사 가족 imagefile kchristian 2017-03-08 1046
262 불교국가 태국서 4000여명에 복음 메시지 - 조용기·이영훈 목사, 태국 축복·기적의 대성회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1175
261 "변화하지 않는 교회는 결국 고착되거나 쇠퇴할 것" 밸리중앙연합감리교회, 이상훈 교수 초청 교회비전 세미나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1083
260 '이런 교회 사라진다' - "올해 교회가 주의해야 할 6가지" imagefile kchristian 2017-02-15 1031
259 "동성애·동성결혼 절대 용인 못해" - 가톨릭·유교...동성애, 동성결혼에 반대 목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7-02-08 1072
258 미주이민교회의 바람직한 전도와 교회내 갈등 극복 - 교인들의 수평이동과 쟁탈전 과열 양상은 "전도 아냐" imagefile kchristian 2017-02-01 1080
257 "지난해 어떤 성경말씀이 삶에 힘이 되셨나요" - 성경 어플 '유버전' , 가장 좋아하는 성경구절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7-01-18 1020
256 "하나님 사역에 은퇴란 없다" - 한국교회 원로목회자의 날 축하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1-11 989
255 크리스마스 이브, 청량리 쌍굴다리의 따스했던 하루 - '밥퍼' 다일공동체, 무의탁 노인, 노숙인 위한 29번 째 거리 성탄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7-01-04 977
254 <미국교회 리더들의 바램> 미국을 다시 선하게 만들자 - 하나님 안에서 하나됨 기도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123
253 "거리에서 예수님을 노래합니다" - 길거리 찬양으로 복음 전하는 한·미 청년 5인 '연탄365' imagefile kchristian 2016-09-28 1477
252 제6회 스미스 주립 교도소 전도 및 위로집회 - 9명의 귀한 영혼 주님영접 imagefile kchristian 2016-09-07 1419
251 "동성애 몰려오는데...성도들 전쟁할 생각 않고 우아하게 신앙생활" ...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김지연 대표 imagefile kchristian 2016-08-31 1694
250 <리우의 기도!> "경기장 누비며 선수들 위해 기도합니다" ... 올림픽 응원단, 윤덕신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6-08-16 1339
249 정치 행사에 나타난 신천지 - "영등포에서 깃발을 올리자?" imagefile kchristian 2016-08-16 1590
248 동성애자가 되는 80% 이유와 20% 이유 imagefile kchristian 2016-08-10 1182
247 맹수 무리에 던져진 현대판 다니엘 "기적을 경험하다" imagefile kchristian 2016-07-27 1168
246 2016 워싱턴 지역 통곡 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238
245 거리에서 벌어지는 미국 재부흥운동 - (Revival Movement for America)... ICM, 차세대 한인 `미국재부흥운동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240
244 전도용으로 인기만점 '기독교 이모티콘' imagefile kchristian 2016-07-20 1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