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의 조건

조회 수 3516 추천 수 0 2012.09.05 14:38:16

0이정인-02.jpg

이 정인

<남가주  메시야 합창단원>


친구들과 식사를 하면서 즐거운 수다시간을 가졌다.
이런 저런 얘기하면서 시니어 할인플랜 내용이 나오길래 “맥도널드 커피부터 극장, 식당들의 시니어 할인이 신난다”고 했더니 한 친구가 질색을 했다.
“나이 먹는 게 자랑이냐?”는 것이다.
“어차피 먹는 나이 인데 거기서 감사할 내용을 찾아야지” 했더니 “하긴 그렇다”며 “비행기 요금도 깎아주고 한국가면 지공(지하철 공짜)대접도 괜찮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했다.
“무엇보다 꼭 해야만 할 의무에서 벗어나 이제는 하고 싶은 일만 할 수 있는 자유가 생겨서 감사한다”고 긍정적인 결론이 맺어졌다.
그러고 보니 고만 고만한 우리들의 대화 주제가 ‘남편과 자식들, 그리고 사회의 부조리, 부정적 주변 비판’에서 이제는 ‘주위의 긍정적 얘기, 봉사나 취미생활, 여행, 연민, 신앙’등으로 바뀌어져 있었다.
눈을 똑바로 뜨고 입가에 힘을 주어 똑 부러지게 말하기 보다는 편안한 얼굴로 상대방을 바라보고 말을 듣게 된 것 같다.
기를 쓰고 돈 벌던 시기를 지나선지 작은 씀씀이에 만족하고 그에서 절약하는 돈을 누군가를 돕는데 쓸 마음이 커진 듯 하다.
우리들 속에 자신도 모르게 ‘모든 것에 감사하는 마음이 들어서서’가 아닐까.
점점 더 ‘ 아, 정말 감사해, 감사할 뿐이지, 은혜야 , 그냥 넘어 가자, 입장 바꿔보니 별거 아니지, 그럴 수 있어, 누가 누구에게 돌을 던질 수 있어?’ 등의 말이 나오니 만남의 끝이 흐뭇해진다.
중년과 노년층에 들어선 여성들이 모인 취미, 선교, 봉사 단체 등이 재정적으로도 깨끗하고 지속적인 활동을 펼쳐나가는 수많은 사례(?)가 그를 입증하는 듯 하다.
치열한 사회 생활을 할 때와 달리 유유상종의 모임이 가능해서일 것이다.
이제는 내가 만나고 싶은 사람들, 하고 싶은 취미나 선교나 봉사활동들을 자발적으로 선택할 수 있으니 자연히 싫은 사람들이 많지 않고 마찰도 작다.
악취가 진동하는 곳에는 악한 기운이 몰리게 되고 향기가 나는 곳에는 꽃과 나비가 난무하게 됨을 누구나 경험했을 것이다.
젊어서는 할 수 없이 악취 속에도 들어가고 상종하기 싫은 사람들과도 어울렸어도 사회를 멀지기 관조하는 나이가 되면 색깔이 비슷한 사람들과만 다니는 것을 주변에서 얼마든지 보게 된다.
최근 은혜에 대한 설교를 들으면서 또 다시 내 인생에서 넘쳐나는 감사의 조건들을 발견했다.
뭐가 그리 감사한 것이 많고 뭐가 그리 웃을 일이 많아서 늘 헤프게 웃고 다니냐는 말을 많이 듣는 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값없이 받는 은혜에 대해 깊은 묵상이 없었다.
원망도 그만큼 많았다.
억울함에 속이 터질 것 같기도 했다.
가똑똑이라서 사기 당한 케이스도 만만치 않았다.
늦깎이 유학생 남편과 두 아들 사이에서 아슬아슬 하기도 했다. 수십 년간의 회사생활도 겉보기만큼 쉽진 않았다.
용서할 수 없는 사람들도 만났다.
그러나 지금 생각하면 모든 것이 은혜여서 감사하지 않을 조건이 단 하나도 없는 것 같다.
속도 터지지 않았고 아팠어도 잘 쾌유되었고 사기 당해도 홈 리스가 되진 않았고 가정도 원만하게 서 있다.
회사생활을 통해 수많은 훌륭하고 좋은 사람들을 만나 행복했다.
돈이 없어도 돈 없어서 힘들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소욕자족의 마음도 값없이 받은 은혜여서 얼마나 감사한지 모른다.
지금부터라도 은혜는 물이 아니라 돌에 새겨 감사하고 원수는 돌이 아니라 물에 새겨 흘러가버리게 더 노력해야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감사의 조건 imagefile kchristian 2012-09-05 3516
125 암환자 합창단(Celebration of life singers) imagefile [6] kchristian 2012-08-21 86031
124 주님다시 오실 때 까지! imagefile kchristian 2012-08-21 3023
123 그대 이름은 양 학선 !! imagefile kchristian 2012-08-21 9843
122 개척교회 '2012 新풍속도' - 카페·식당… 개척교회는 변신중 image kchristian 2012-08-21 5491
121 사랑을 실천하는 우리 단원들 imagefile kchristian 2012-08-21 23343
120 시(詩)의 향기 - 침 묵 imagefile kchristian 2012-08-21 5645
119 메시아 합창 imagefile kchristian 2012-08-21 3313
118 신앙 간증 ① - 강용기 전도사(헤브론 교회) image kchristian 2012-08-15 3344
117 사진뉴스 imagefile [4934] kchristian 2012-08-15 108470
116 절망과 슬픔 중에 만난 예수님 imagefile kchristian 2012-08-15 3351
115 OCYC 고국방문 찬양 선교 imagefile kchristian 2012-08-15 52642
114 섬마을 선생님 imagefile kchristian 2012-08-15 6488
113 당신이 섬기시는 교회에 다음과 같은 문제가 있습니까? imagefile [1436] kchristian 2012-08-15 58604
112 시(詩)의 향기 imagefile kchristian 2012-08-15 2886
111 특별기고 - 무엇으로 부터의 자유? image kchristian 2012-08-08 3181
110 '노메달' 장미란…'금메달'같은 감사기도 image [4] kchristian 2012-08-08 59805
109 런던 시민들, "태권도 보는 것만으로 환상적" image kchristian 2012-08-08 40943
108 지도자의 참 모습 imagefile kchristian 2012-08-08 3214
107 내가 사랑하는 단체, 메시아합창단! imagefile kchristian 2012-08-08 10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