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일조생활.JPG

 

 

십일조 생활을 철저히 지키는 크리스천들이 그렇지 않은 교인들에 비해 경제사정이 낫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맥시멈제너러시티 등 미국 교계 단체들은 미 전역의 십일조 준수 교인 4413명의 신앙·헌금·경제생활을 조사, 분석한 ‘스테이트오브더플레이트’ 연례 보고서를 22일 내놨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십일조를 내는 크리스천의 80%는 신용카드 빚이 없고, 74%는 자동차 할부 미납금이 없으며, 48%는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미납금이 없다고 밝혔다. 28%는 어떤 종류의 빚도 없다고 답했다.


반면 십일조를 지키지 않는 크리스천 중 38%는 “금전적 여유가 없어서”, 33%는 “빚이 너무 많아서” 십일조를 못한다고 응답했다.


또 18%는 “배우자가 동의해주지 않아서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를 발행한 브라이언 클루스 목사는 “십일조를 지키는 교인은 ‘그래, 십일조를 꾸준히 내기 때문에 내가 잘되고 있는 거야’라고 믿는 반면 십일조를 안 지키는 교인은 ‘그래, 저 사람들은 잘사니까 십일조를 낼 수 있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십일조 준수 교인의 77%는 소득의 11∼20%를 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정확히 소득의 10%를 내는 경우는 23%에 그쳤다. 또 70%는 순소득이 아닌 총소득에 근거해 십일조 금액을 결정한다고 답했다.


십일조 생활을 시작한 시기는 20대 이전이 63%로 가장 많았다.


이는 어릴 때부터 십일조를 생활화한 사람들이 나이가 들어서도 경제적 여유를 갖는 것으로 해석된다.


보고서는 미국에서 1000만명의 교인이 매년 500억 달러(55조6000억원) 이상을 십일조로 낸다고 밝혔다.


1000만명이면 미국 전체 인구(3억1600만명)의 3.2%에 불과하다.


미국인의 70% 이상이 스스로 기독교인(가톨릭 포함)이라고 밝히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십일조 준수 인구가 적은 편이다.


현지 여론조사 업체에 따르면 2001년 전체 인구의 8% 정도였던 십일조 준수 인구는 2002년 6%, 2007년 5%, 2011년 4%로 계속 감소했다.


클루스 목사는 “우리가 가진 것 중에서 일부를 바치는 것은 성경이 말씀하는 의무이며, 하나님께서 이미 우리에게 많은 것을 주셨기 때문에 내놓는 것”이라며 “경제사정이 어렵다고 십일조를 멈춰선 안 된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1 ‘토털 리더십 포럼’ - 남가주 지역 목회자 상대, 강사는 김춘근 교수 imagefile kchristian 2013-08-01 6584
330 억압받는 북주민위해 기도해야 - 미의사당에서 진행된 2차 크리스천 북한포럼 및 통곡기도회 imagefile kchristian 2013-07-24 4099
329 유명목사 사칭 인터넷 사기 기승...“나, 릭 워런 목사인데 선교사역 위한 기부 좀∼” kchristian 2013-07-24 4155
328 재미동포 여러분 도와주세요! - 16일, 17일, 워싱턴 중앙장로교회 크리스찬 북한포럼 통곡기도회, 탈북자 북송반대 해외 300인 목사단 주최, 박희민 목사등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3-07-17 4389
327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판결 '칙필라' 대표 우회적 비판 kchristian 2013-07-17 4182
326 美 보이스카우트 동성애자 수용 후 기독교계 이탈 가속화 kchristian 2013-07-17 3921
325 미기총 신임 대표회장 임형태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7-17 4556
324 미주 성시화 운동 신·구 이사장 이 취임식 - 최문환 이사장 후임에 최대영 장로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3-07-17 4036
323 가주 동성결혼 다시 합법화 - 미 연방대법원 『동성결혼 금지법』위헌판결내려, 북가주ㆍ남가주 한인교계 "우려ㆍ탄식"등 반대목소리 imagefile kchristian 2013-07-03 3920
322 미국장로교 한인교회 전국총회(NCKPC) - 제42회 정기총회서 총회장에 유승원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3-07-03 3957
321 위기 맞은‘성경적 결혼제도’ 보존위해 지금은 금식하며 합심 기도할 때- 남가주 교협 등 4개 한인 기독교 단체 2주간 한끼 금식운동 전개키로 imagefile kchristian 2013-06-27 5142
320 탈북고아 입양지원 위한 평화음악회 - LAKMA-LAKPO 주최…내달 12일 디즈니홀 kchristian 2013-06-27 4809
319 적극적인 교계활동에 나서는 뉴저지 사모회 imagefile kchristian 2013-06-27 4572
318 뉴욕에 ‘이단·사이비 경계령' 내려졌다 - 뉴욕교협, 각 교회에 공문 보내고 주의 당부 kchristian 2013-06-27 6114
317 동성애 반대로 고난 겪는 美 교계지도자 5인 - 릭 워렌, 조엘 오스틴등 게이 운동가들의 공격표적이 돼 imagefile kchristian 2013-06-13 4508
316 기도 금지한 美 고교서 졸업생대표, 고별사 찢고 주기도문 암송해 화제 imagefile kchristian 2013-06-13 4049
315 美장로교(PCUSA), 동성애자 안수 후 탈퇴 교회 폭증 kchristian 2013-06-05 3803
314 미국은 종교를 잃고 있다 - 갤럽 조사, 미국인의 77%가 동의 kchristian 2013-06-05 3829
» 십일조 생활 철저할수록 빚없고 경제력 더 넉넉해 - 美기독인 신앙·헌금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3-05-23 4804
312 "복받는 미국되는 길은 오직 기도뿐" imagefile kchristian 2013-05-08 4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