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천원(1,000원)의 기적

조회 수 5823 추천 수 0 2011.01.03 04:01:21

분유나눔기금 홍보대사 민병우 전도사 가정

 

천원-01.gif

▲ 매일 1000원씩 1년간 저금한 돈으로 분유 나눔기금을 만든 민병우 전도사 가족이 분유기금 증서를 대전기독교사회복지관 임효인 관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의미 없이 써버릴 수 있는 1000원이 한 아기를 살리고 한 가정을 살리는 기적을 일으킨다면? 그 1000원은 결코 작은 돈이 아니다. 생명을 살리는 의미 있는 돈이다.
나눔 문화가 보편화 되고 있는 요즘에는 작은 돈이 큰 기적을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또한 작은 돈이 큰 힘이 되는 기적을 실천하기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생각에 그치고 행동으로 이어지지 않으면 아무런 열매를 맺을 수 없다.
분유나눔기금 홍보대사 민병우(35) 전도사 가정은 ‘작은 돈의 기적’을 몸소 실천하고 있다.
민 전도사는 아내 손선영(33)씨, 아들 승기(22개월)군과 함께 매일 1000원을 저금했다.
승기가 태어난 지 3개월되던 2009년 5월5일부터 시작했다. 아이에게 선물을 사주려다 문득 생각했다.
‘이 어린아이에게 과연 선물이 필요할까, 아이가 선물이 무엇인지 알기나 알까’ 등 많은 생각이 스쳐갔다.
그러던 중 마침 비어있는 분유통이 눈에 띄었다. 불현듯 ‘아이에게 선물을 사주는 대신 하루에 1000원씩을 모으자’라는 결심을 하게 됐다.
“우리 부부는 소망을 담아 분유통에 사랑, 나눔, 봉사, 섬김이라고 쓰고 매일 1000원씩을 넣었습니다.”
‘나눔이 기쁨이다’가 가정의 모토인 민 전도사는 2005년부터 대전기독교사회복지관에 소액기부를 해오고 있었다.
2009년 말이 되자 복지관으로부터 후원자에게 보내는 감사편지가 왔다.
분유통에 모인 돈을 어떻게 쓸까 고민하던 부부의 눈이 번쩍 뜨였다.
이것이 분유 후원을 결심한 계기가 됐다.
자연분만을 하려고 만 이틀을 진통하던 손씨는 아기가 위험하다는 말에 수술을 했다. 항생제를 맞아야 했던 손씨는 초유도 먹이지 못했다.
젖이 잘 나오지 않아 분유를 먹일 수밖에 없었다. 이런 경험을 통해 승기처럼 분유를 먹을 수밖에 없으나 먹지 못하는 아기들을 돕기로 했다.
넉넉하진 않아도 자신들은 아이에게 분유를 사줄 형편이 되지만 이마저도 안 되는 사람들이 더 많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담당자에게 전화로 분유 후원 뜻을 밝혔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지만 담당자인 유덕아 팀장은 보통 연말에 오는 전화는 기부를 끊겠다는 내용이 많아 민 전도사의 전화에 긴장했었다고 했다.
그러나 수화기 너머 들려오는 말은 끊기는커녕 오히려 기부를 하겠다는 반가운 말이었다.
유 팀장은 기부자의 직업이 궁금했다. 이런 일과 관련이 있느냐고 물었다.
“선교단체 간사고 대덕한빛교회 청년대학부를 섬기는 전도사라고 말했어요. 그랬더니 회의를 거친 후 홍보대사를 맡아달라는 역제안이 왔어요.”
민 전도사는 사역지에서 중간자 역할을 하는 자신의 위치에서 그 제안이 부담스러웠다. 그러나 누군가는 알리는 일을 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고민 끝에 수락했다.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승기의 돌잔치 때 분유기금을 전달했다.
참석자들에게는 좋은 취지를 설명하고 나눔 방법을 소개했다.
지난 4일에는 첫 수혜자인 베트남인 엄마 아기 은식이의 돌잔치 겸 분유나눔기금 후원감사행사가 열렸다.
이날 후원자들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1년도 채 되지 않았는데 후원자가 40명에 달했다. 민 전도사는 감동적이었다고 회고했다.
“누군가의 작은 생각이 실천이 되니까 이런 열매가 맺힌 겁니다.”
올해 다섯 명의 아기들이 분유와 기저귀 등 물품지원을 받았다. 이제는 민 전도사 부부 뿐 아니라 ‘승리의 기쁨을 누리는 삶을 살아라’는 정체성이 담긴 이름의 승기가 저금통에 돈을 넣는다. 그때마다 민 전도사는 “이거는 친구 몫”이란 말을 잊지 않고 꼭 해준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7 한국성결교회연합회 재창립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6172
106 교회협의회 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7134
105 선교사 파송 숫자 증가세 imagefile kchristian 2011-01-31 32895
104 신천지, 공격적 포교 활동 imagefile kchristian 2011-01-31 6428
103 가정 파탄까지 몰고가는 제사 갈등 imagefile kchristian 2011-01-31 6590
102 기하성 여의도-서대문, '연합회' 구성 imagefile kchristian 2011-01-31 6641
101 ‘하나되는 기쁨’ 한기총 이단성 결정 kchristian 2011-01-31 7076
100 위험지역 단기선교 '신중 주의보' kchristian 2011-01-31 6301
99 한국교회 거룩성 회복해야 imagefile kchristian 2011-01-24 15918
98 기독교 언론 관련 보도 횟수 크게 감소 imagefile kchristian 2011-01-24 6469
97 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이영훈 목사에게 힘 실어줘 imagefile kchristian 2011-01-24 6556
96 "하나님 뜻 이루는 한 해"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1-01-10 6199
95 예수를 따르는 삶 살게 하소서 kchristian 2011-01-10 6408
94 부산성시화 위해 교계 화합하자 kchristian 2011-01-10 7087
93 소망교회 '하나님과 국민 앞에 부끄럽다' image kchristian 2011-01-05 7569
92 자선냄비 올해도 사랑 넘쳐 image kchristian 2011-01-03 6515
91 연극 '빈 방 있습니까' - 30년째 이어온 성탄극 kchristian 2011-01-03 6459
» 일천원(1,000원)의 기적 imagefile kchristian 2011-01-03 5823
89 애기봉 성탄트리 7년만에 불 밝혀 imagefile kchristian 2010-12-27 6205
88 민간단체 4백억 모금 imagefile kchristian 2010-12-27 6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