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니엘기도회11.jpg

▲  ‘2017 다니엘기도회’ 참가자들이 지난해 11월 1일 서울 오륜교회에서 함께 찬양하고 있다. 다니엘기도회운영위제공




‘21일간 열방과 함께하는 2018 다니엘기도회’가 다음 달 1일부터 서울 강동구 오륜교회(김은호 목사)에서 개최된다.


기도회는 21년 전 오륜교회 기도회로 시작했지만, 그동안 받은 은혜를 한국교회에 나누기 위해 2013년부터 ‘한국교회와 함께 하는 다니엘기도회’로 도약했다.


2013년 38개 교회가 함께한 기도회는 이듬해 264개, 2015년 1076개로 참여 교회 수가 급증하며 지난해엔 교단과 교파를 뛰어넘어 1만91개 교회, 35만명의 성도가 동참하는 한국교회 대표기도회로 자리매김했다.


다니엘기도회가 성장할 수 있었던 동력은 ‘오직 예배’에만 집중하며 열방의 교회가 연합해 기도했기 때문이다.


기도회는 3주간 매일 오후 7시 성도 스스로 정한 제목을 놓고 중보기도하며 문을 연다.


이어 CCM 가수 송정미, R&B가수 더레이, 어쿠스틱그룹 브랜치, 기타리스트 양재인, 첼리스트 임희영 등이 다양한 장르의 문화공연을 진행한다.


문화공연 후에는 ‘지역을 위한 기도합주회’가 이어진다. 국내외 22개 지역 복음화 및 해당 지역 목회자가 사전 등록한 주요 기도제목을 위해 함께 기도하는 시간이다.


기도합주회 후에는 교단과 교파를 초월한 각 교회 찬양팀 및 전문 찬양팀이 무대에 올라 함께 찬양을 드린다.


찬양 후엔 당일 사회를 맡은 지역 목회자의 인도에 따라 매일 다른 주제의 기도문을 함께 읽으며 비전을 선포한다.


올해도 20명의 강사가 기도회 메신저로 등단해 매일 밤 하나님과의 인격적인 만남을 이끌 예정이다.


첫날 김은호 목사를 시작으로 수산나 게스케 및 에스더 권 선교사, 가수 션, 구경선(청각장애인) 작가, 최복이(본월드) 대표, 폴 마하난디아(헤브론학교 이사장) 목사 등이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 날인 21일은 간증의 밤으로 진행된다.  이번 기도회엔 누구든 어디서든 쉽게 기도제목을 공유할 수 있도록 1년여 기획·개발 단계를 거쳐 제작된 애플리케이션 ‘나로(NARO)’가 활용될 예정이다.


별도 참가비용은 없으며 등록하는 교회에는 다니엘기도회 참여에 필요한 홍보 패키지(포스터 홍보지 가이드북 참여매뉴얼 기도카드 현수막 등)를 무료로 배송한다.


다니엘기도회운영위원회 측은 “교회 자체적으로 부흥회를 진행하기 어려운 교회, 기도로 사역의 문제를 돌파하고 싶은 교회, 기도의 동력을 잃어버린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다니엘기도회는 큰 은혜의 선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02-6413-49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663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508
1857 천안시 교계, 신천지에 "공개토론 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570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544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549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586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556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556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551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567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807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785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773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748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821
1844 한국기독교 교회협의회 북미정상회담 환영 논평 kchristian 2019-02-13 772
1843 국가인권위 숭실대 권고 샬롬나비, 권고철회성명 kchristian 2019-02-06 805
1842 3·1운동과 한국교회 기윤실 강연회 kchristian 2019-02-06 781
1841 나눔으로 따뜻하게...사랑의 설 맞이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849
1840 한기총 새 대표회장에 전광훈 목사 - 29일 과반수 당선... "문재인 대통령 간첩으로 의심된다" 주장 imagefile kchristian 2019-01-30 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