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대책.jpg

▲  15일부터 20일까지 포항 한동대학교에서 진행되는 기아대책 창립 30주년 기대봉사단 대회.



지난 1989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해외 가난한 이웃을 섬기기 위해 설립된 NGO 기아대책.


지난 30년 동안 지구촌 이웃을 섬겨온 기아대책은 특히, '떡과 복음'이란 사명을 갖고 다양한 구호사업을 해왔을 뿐만 아니라, 기대봉사단이란 이름으로 선교사를 파송해오고 있다.


구호사업을 통해 열악한 지역의 자립을 돕는 동시에,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며 지구촌의 영적, 육체적 굶주림 종식을 위해 활동해오고 있다.


기아대책 창립 30주년을 맞아 전 세계 55개 나라에서 사역해온 450여 명의 기대봉사단이 한자리에 모였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기아대책의 지난 30년 동안의 사역은 기대봉사단의 땀과 헌신, 희생과 눈물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존경과 감사를 드린다"고 선교사들을 격려했다.


또, 예수 그리스도를 본받아 더 낮은 곳으로 나아가 가난하고 소외된 이웃을 섬겨 나가겠다는 비전을 나눴다.


기아대책 유원식 회장은 "더 높아지라는 세상의 원리와 반대하여, 높아지길 원하는 우리의 본성에 반대하여, 예수님처럼 더 낮은 곳으로 그분이 섬기셨던 자리로 나아갈 것입니다.


더 낮은 곳에서의 우리의 섬김을 통해 사람들이 하나님의 사람들이 되고, 공동체는 하나님 나라와 같이 변화될 것입니다." 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기아대책의 사명과 활동의 중심엔 예수그리스도의 사랑이 있음을 재확인하며, 복음을 토대로 한 국제구호사역을 이어나갈 것을 다짐했다.


미국 기아대책 루이스 노다 부회장은 "기아대책이 첫 시작부터 갖고 있는 정체성은 바로 우리가 기독교인이라는 것입니다.


우리가 가지고 있는 기독교적 신앙은, 우리가 세상에서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에게 의미 있게 대응하는 신념의 기초로서 여전히 작동하고 있습니다." 라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다른 선교사들과 교제하며 재충전과 회복의 시간을 가졌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8 해외 입양인들의 쉼터 '뿌리의 집'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370
1867 난민·이주민과 함께 한 사순절 기도회 kchristian 2019-04-10 417
1866 화마가 할퀴고 간 자리...'참담 그 자체' - 강원도 지역 이재민들 위한 기도와 후원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61
186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LA서 별세 - 병원서 폐질환 치료중 "가족들이 임종 지켜"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83
1864 교회 청소년 10명 중 4명 "구원 확신 못한다" - 월간 '교회성장' 청소년·사역자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92
1863 '2019년 부활절 연합예배' 70개 교단 참여 21일 열려 kchristian 2019-04-03 395
1862 전국 40개 신학대학협의회 새 회장에 이정숙 총장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86
1861 오정현 목사, 위임식 갖고 새출발 - 오정현 목사, 성도들에게 감사인사...성도들 재헌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12
1860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90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529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363
1857 천안시 교계, 신천지에 "공개토론 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407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400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96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430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95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97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376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84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