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살려야한다11.jpg

▲ 경기도 성남 분당중앙교회는 2010년 ‘교회갱신’이라는 이름 아래 모인 담임목사 반대파의 악성 루머 유포와 고소·고발로 분열 위기를 겪었다. 이들은 담임목사를 축출하기 위해 성추문과 재정의혹을 제기했지만 3년 만에 모두 혐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왼쪽은 분당중앙교회 전경.오른쪽은 2012년 공동의회 장면



교회 내 특정세력이 ‘교회갱신·개혁’을 앞세워 신앙 공동체를 흔들고 목회자를 축출하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내부 구성원의 세속화와 의견대립으로 촉발된 분쟁은 교회공동체를 해체하고 반기독교 여론마저 고착화하고 있다.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대표적인 사례가 2010년 12월 시작된 분당중앙교회 사건이다.  담임목사 반대파는 사실 확인도 없이 ‘최종천 목사가 교회 재정을 횡령하고 성적(性的)인 문제를 일으켰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인터넷 카페를 개설한 뒤 세력을 규합했다. 곧이어 담임목사를 상대로 고소·고발을 쏟아냈고 재정문제를 찾아내기 위해 재정장부 열람신청까지 했다.


심지어 예배당 안에서 호루라기를 불고 강대상 앞에서 음식을 먹는 등 예배까지 방해했다.


2013년 9월 서울고법에서 반대파가 제기한 사건이 기각되면서 모든 의혹이 해소됐지만, 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난 상태였다.


이송배 분당중앙교회 행정국장은 “6000명의 출석 교인 중 소수의 반대파가 교회개혁실천연대 뉴스앤조이 등과 연대해 최 목사에게 마치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의혹을 부풀렸다”고 회고했다.


이어 “교회갱신이란 깃발 아래 모인 반대파는 담임목사를 퇴출시킨 뒤 리더십 공백을 이용해 교회를 장악하려 했던 것 같다”며 “이를 통해 교회 재산을 나누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교회를 이탈한 뒤 분열을 거듭하다가 결국 흩어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다른 교회에서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투쟁 방식도 분당중앙교회 사례와 비슷하다.


‘인터넷 사이트 개설→의혹 확산→반기독교 언론에 자극적인 뉴스 유포→소송 제기’라는 방법이 사용되는데 서울 A교회, B교회, C교회 등에서 비슷한 패턴이 확인됐다.


이들의 무기는 소송이다. 담임목사 선임과정에서 일부 절차상 문제점을 찾아내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나 출입금지가처분을 제기한다.


자유와인권연구소 고영일 변호사는 “법원은 ‘조금이라도 하자가 있으면 일단 가처분 결정을 내려놓고 만약 억울함이 있었다면 본안소송에서 구제하면 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그렇다 보니 법원에서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반대파는 주로 교회재정 횡령 및 배임 문제로 압수수색을 요구한다.  특히 재정장부열람등사 가처분신청에 들어가면 본격적인 교회분쟁이 시작된다.


심만섭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은 “1%의 반대파가 외치는 교회개혁이라는 ‘나무’는 성도들의 잦은 수평 이동, 교회론의 부재, 반기독교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라는 자양분을 먹고 자라난다”면서 “특히 교회에선 담임목사가 갖는 비중이 어느 조직보다 크기 때문에 상당한 휘발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년간 교회분쟁을 겪은 서울 D교회 장로는 “제자훈련을 통해 기능적 종교인이 된 현대의 교인들은 담임목사에게 조금의 틈이라도 보이면 용납 못 하고 곧바로 공격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교회에 대한 책임감이 부족한 이들이 교회갱신을 절대선으로 삼고 사람들의 집합체라 깨지기 쉬운 교회를 향해 정죄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877 故 하용조 목사 빈소, 추모 발길 이어져 imagefile kchristian 2011-08-03 11745
1876 장로교단 창립 100주년 기념 사업 imagefile kchristian 2010-09-30 11596
1875 WCC 총회 준비 총괄 책임자 누구? imagefile kchristian 2011-08-17 11349
1874 전병욱 목사, "지금 교회로 돌아갈 수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0-11-08 11290
1873 "WCC, 다원주의 아니다" image kchristian 2012-03-07 11272
1872 영락교회 새 담임목사에 신조우 목사 청빙 결의 imagefile kchristian 2017-10-18 11094
1871 크리스천 선수들이여! 화이팅! imagefile [7] kchristian 2012-08-01 11004
1870 기독교 안티에 답한다 - 도올 김용옥 교수의 '비인격체 하나님'에 대해 image kchristian 2012-10-31 10936
1869 박근혜 대통령 한때 목회자 꿈꿨다 - 예장 종합총회 관계자 "계속 교회 성실히 다녔으면 이번 사건 안 터졌을텐데" imagefile kchristian 2016-11-16 10927
1868 남북공동기도문, 교회협과 조그련 함께 채택 - 조그련, 예전보다 전향적인 모습 보여 kchristian 2013-08-01 10859
1867 예장통합총회 교인 280만 kchristian 2010-09-16 10857
1866 한국기독실업인회, 논산 육군훈련소 첫 대규모 집회 - "청년 세대 위해 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7-07-26 10755
1865 길자연 대표회장 '한기총 개혁 서두르겠다' image kchristian 2011-10-19 10699
1864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도 일본 돕기 나서 imagefile kchristian 2011-03-28 10542
1863 바람직한 예배 순서와 형식을 조명해 본다 - 한국 개신교회 예배순서는 설교와 성만찬의 조화 아닌 설교중심 · 은사와 경험 강조 imagefile kchristian 2017-06-07 10412
1862 성경번역 15년 내 모든 언어로 완성 imagefile [9] kchristian 2010-07-19 10373
1861 설교를 듣는 청중의 입장을 늘 생각하라고도 조언했다 image kchristian 2010-05-20 10320
1860 “설교를 잘하려고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kchristian 2010-05-20 10311
1859 한국 장로교회가 낳은 세계적인 목회자다 - 한경직·옥한흠·하용조·김삼환 4인 조명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10238
1858 제1회 아펜젤러 국제 학술대회 image kchristian 2012-05-30 1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