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살려야한다11.jpg

▲ 경기도 성남 분당중앙교회는 2010년 ‘교회갱신’이라는 이름 아래 모인 담임목사 반대파의 악성 루머 유포와 고소·고발로 분열 위기를 겪었다. 이들은 담임목사를 축출하기 위해 성추문과 재정의혹을 제기했지만 3년 만에 모두 혐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왼쪽은 분당중앙교회 전경.오른쪽은 2012년 공동의회 장면



교회 내 특정세력이 ‘교회갱신·개혁’을 앞세워 신앙 공동체를 흔들고 목회자를 축출하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내부 구성원의 세속화와 의견대립으로 촉발된 분쟁은 교회공동체를 해체하고 반기독교 여론마저 고착화하고 있다.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대표적인 사례가 2010년 12월 시작된 분당중앙교회 사건이다.  담임목사 반대파는 사실 확인도 없이 ‘최종천 목사가 교회 재정을 횡령하고 성적(性的)인 문제를 일으켰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인터넷 카페를 개설한 뒤 세력을 규합했다. 곧이어 담임목사를 상대로 고소·고발을 쏟아냈고 재정문제를 찾아내기 위해 재정장부 열람신청까지 했다.


심지어 예배당 안에서 호루라기를 불고 강대상 앞에서 음식을 먹는 등 예배까지 방해했다.


2013년 9월 서울고법에서 반대파가 제기한 사건이 기각되면서 모든 의혹이 해소됐지만, 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난 상태였다.


이송배 분당중앙교회 행정국장은 “6000명의 출석 교인 중 소수의 반대파가 교회개혁실천연대 뉴스앤조이 등과 연대해 최 목사에게 마치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의혹을 부풀렸다”고 회고했다.


이어 “교회갱신이란 깃발 아래 모인 반대파는 담임목사를 퇴출시킨 뒤 리더십 공백을 이용해 교회를 장악하려 했던 것 같다”며 “이를 통해 교회 재산을 나누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교회를 이탈한 뒤 분열을 거듭하다가 결국 흩어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다른 교회에서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투쟁 방식도 분당중앙교회 사례와 비슷하다.


‘인터넷 사이트 개설→의혹 확산→반기독교 언론에 자극적인 뉴스 유포→소송 제기’라는 방법이 사용되는데 서울 A교회, B교회, C교회 등에서 비슷한 패턴이 확인됐다.


이들의 무기는 소송이다. 담임목사 선임과정에서 일부 절차상 문제점을 찾아내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나 출입금지가처분을 제기한다.


자유와인권연구소 고영일 변호사는 “법원은 ‘조금이라도 하자가 있으면 일단 가처분 결정을 내려놓고 만약 억울함이 있었다면 본안소송에서 구제하면 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그렇다 보니 법원에서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반대파는 주로 교회재정 횡령 및 배임 문제로 압수수색을 요구한다.  특히 재정장부열람등사 가처분신청에 들어가면 본격적인 교회분쟁이 시작된다.


심만섭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은 “1%의 반대파가 외치는 교회개혁이라는 ‘나무’는 성도들의 잦은 수평 이동, 교회론의 부재, 반기독교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라는 자양분을 먹고 자라난다”면서 “특히 교회에선 담임목사가 갖는 비중이 어느 조직보다 크기 때문에 상당한 휘발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년간 교회분쟁을 겪은 서울 D교회 장로는 “제자훈련을 통해 기능적 종교인이 된 현대의 교인들은 담임목사에게 조금의 틈이라도 보이면 용납 못 하고 곧바로 공격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교회에 대한 책임감이 부족한 이들이 교회갱신을 절대선으로 삼고 사람들의 집합체라 깨지기 쉬운 교회를 향해 정죄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00 "이 평화 지켜내자" 미군과 한국 교회, 손 맞잡다 - 7일 우리민족교류협회 주최 한미동맹 평화포럼 창립 예배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95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92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250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589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576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516
1894 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환경주일 목회서신 발표 kchristian 2019-06-05 605
1893 <CBS 논평> 더불어 민주당원들 퀴어축제 참여 유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640
1892 한국검찰, 성락교회 김기동목사 5년 구형 "100여억원 배임횡령 유죄 인정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443
1891 "美 대사관 동성애 지지 현수막 철거하라" -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등 단체들 주한 美대사관 앞에서 반대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660
1890 동성애 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열린다 - 6월 1일 서울광장 퀴어축제 맞서 광화문 일대서 생명 존중 퍼레이드 kchristian 2019-05-29 506
1889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문정민 총회장 "성결교단 연합 노력 계속돼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831
1888 "性的지향 벗어날 수 있다" 탈동성애 크리스천들 간증 - 홀리라이프, 홀리 페스티벌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611
1887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도의회서 '부결' - 본회의 상정에 제동걸려... 의원 직권상정 가능해 경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550
1886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씨 항소심에서 징역 16년 선고 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553
1885 "한국교회, '하나님 나라' 잃어버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511
1884 예장합동 목사·장로기도회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716
1883 제51회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kchristian 2019-05-15 506
1882 이단 대처 단체들 한기총 해체 촉구 kchristian 2019-05-15 508
1881 중국 당국, 지난 주일 가정교회 급습 kchristian 2019-05-15 5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