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살려야한다11.jpg

▲ 경기도 성남 분당중앙교회는 2010년 ‘교회갱신’이라는 이름 아래 모인 담임목사 반대파의 악성 루머 유포와 고소·고발로 분열 위기를 겪었다. 이들은 담임목사를 축출하기 위해 성추문과 재정의혹을 제기했지만 3년 만에 모두 혐의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왼쪽은 분당중앙교회 전경.오른쪽은 2012년 공동의회 장면



교회 내 특정세력이 ‘교회갱신·개혁’을 앞세워 신앙 공동체를 흔들고 목회자를 축출하려는 시도를 계속하고 있다.


내부 구성원의 세속화와 의견대립으로 촉발된 분쟁은 교회공동체를 해체하고 반기독교 여론마저 고착화하고 있다.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진짜 목적은 무엇일까.


대표적인 사례가 2010년 12월 시작된 분당중앙교회 사건이다.  담임목사 반대파는 사실 확인도 없이 ‘최종천 목사가 교회 재정을 횡령하고 성적(性的)인 문제를 일으켰다’며 악성 루머를 퍼뜨리기 시작했다.


이들은 인터넷 카페를 개설한 뒤 세력을 규합했다. 곧이어 담임목사를 상대로 고소·고발을 쏟아냈고 재정문제를 찾아내기 위해 재정장부 열람신청까지 했다.


심지어 예배당 안에서 호루라기를 불고 강대상 앞에서 음식을 먹는 등 예배까지 방해했다.


2013년 9월 서울고법에서 반대파가 제기한 사건이 기각되면서 모든 의혹이 해소됐지만, 많은 성도들이 교회를 떠난 상태였다.


이송배 분당중앙교회 행정국장은 “6000명의 출석 교인 중 소수의 반대파가 교회개혁실천연대 뉴스앤조이 등과 연대해 최 목사에게 마치 큰 문제가 있는 것처럼 의혹을 부풀렸다”고 회고했다.


이어 “교회갱신이란 깃발 아래 모인 반대파는 담임목사를 퇴출시킨 뒤 리더십 공백을 이용해 교회를 장악하려 했던 것 같다”며 “이를 통해 교회 재산을 나누려 했지만, 뜻대로 되지 않자 교회를 이탈한 뒤 분열을 거듭하다가 결국 흩어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다른 교회에서 교회갱신을 외치는 이들의 투쟁 방식도 분당중앙교회 사례와 비슷하다.


‘인터넷 사이트 개설→의혹 확산→반기독교 언론에 자극적인 뉴스 유포→소송 제기’라는 방법이 사용되는데 서울 A교회, B교회, C교회 등에서 비슷한 패턴이 확인됐다.


이들의 무기는 소송이다. 담임목사 선임과정에서 일부 절차상 문제점을 찾아내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나 출입금지가처분을 제기한다.


자유와인권연구소 고영일 변호사는 “법원은 ‘조금이라도 하자가 있으면 일단 가처분 결정을 내려놓고 만약 억울함이 있었다면 본안소송에서 구제하면 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면서 “그렇다 보니 법원에서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지는 경우가 의외로 많다.


반대파는 주로 교회재정 횡령 및 배임 문제로 압수수색을 요구한다.  특히 재정장부열람등사 가처분신청에 들어가면 본격적인 교회분쟁이 시작된다.


심만섭 한국교회언론회 사무총장은 “1%의 반대파가 외치는 교회개혁이라는 ‘나무’는 성도들의 잦은 수평 이동, 교회론의 부재, 반기독교 세력의 조직적 움직임이라는 자양분을 먹고 자라난다”면서 “특히 교회에선 담임목사가 갖는 비중이 어느 조직보다 크기 때문에 상당한 휘발력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수년간 교회분쟁을 겪은 서울 D교회 장로는 “제자훈련을 통해 기능적 종교인이 된 현대의 교인들은 담임목사에게 조금의 틈이라도 보이면 용납 못 하고 곧바로 공격하는 경향을 보인다”면서 “교회에 대한 책임감이 부족한 이들이 교회갱신을 절대선으로 삼고 사람들의 집합체라 깨지기 쉬운 교회를 향해 정죄의 칼날을 들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64 교회 청소년 10명 중 4명 "구원 확신 못한다" - 월간 '교회성장' 청소년·사역자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89
1863 '2019년 부활절 연합예배' 70개 교단 참여 21일 열려 kchristian 2019-04-03 392
1862 전국 40개 신학대학협의회 새 회장에 이정숙 총장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83
1861 오정현 목사, 위임식 갖고 새출발 - 오정현 목사, 성도들에게 감사인사...성도들 재헌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07
1860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384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529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362
1857 천안시 교계, 신천지에 "공개토론 하자"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403
1856 배곯는 북한 아이들에 금식해 모은 헌금 전달 "기독교인들이 사랑의 본 보였으면"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98
1855 오정현 목사 위임 무효 판결은 종교 자유 침해 대표적 사례 - 교회법학회, 학술세미나서 지적 imagefile kchristian 2019-03-20 394
1854 한반도 평화위해 흔들리지 말고 기도합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427
1853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위임 96.42% 찬성" - 사랑의교회 10일 공동의회.."압도적 찬성 2003년 위임 적법성 재확인" 주장 ... 사랑의교회 갱신위, "법원의 위임결의무효 판결 정면 위배 행위" 라며 비판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91
1852 '기독교사상' 우수 콘텐츠 잡지에 선정 - 114종 중 문화·예술·종교 분야 포함...3월호, 임시정부 100주년 특집 실어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94
1851 통합, 명성교회 세습 내홍 동남노회 사고노회 지정 kchristian 2019-03-13 373
1850 한국교회 이끌 차세대 리더가 없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3-13 382
1849 "북 동포 살릴 페트병아! 북녘으로 잘 가거라" - 탈북민·CCC 회원 석모도서 쌀 넣은 페트병에 성경·라디오 묶어 황해도로 향하는 해류에 띄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04
1848 여목사 1만명시대... 여전한 유리천장 - 한국교회 목회자 양성평등 현주소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603
1847 "한국은 예수님이 세운 나라이다..." - 전광훈 한기총 대표회장 15일 취임식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84
1846 3.1운동 100주년 기독교인 서명자 길선주 목사·양전백 목사 imagefile kchristian 2019-02-20 584
1845 "기감 전명구 감독회장 당선 무효" kchristian 2019-02-13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