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JPG



한국 구세군이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구세군 자선냄비의 거리 모금액을 가결산한 결과 약 31억 원으로, 2017년 36억 5천만 원에 비해 5억 5천만 원가량 줄어들었다.


2015년부터 거리모금액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이다.


구세군 측은 이에 대해 현금을 들고 다니는 시민들이 줄어든 데다, 자선냄비가 설치된 곳에 유동인구가 집중되기보단 다른 지역으로도 점점 분산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경제 불황과 더불어 이영학 사건과 같은 온정을 악용하는 사례가 보도되면서 전체적인 기부 문화가 위축된 것으로 보았다.


한국 구세군 홍보부장 임효민 사관은 "(유동인구가) 집중되는 곳에 자선냄비를 배치하기가 쉽지 않은 부분이 있기 때문에 (거리 모금이 줄어든 것 같고), 2017년도에는 '기부 포비아' 사건들이 있었고요." 라고 말했다.


반면, 기업들의 후원은 증가하면서 연중 전체 모금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면서 기업들의 사회 공헌과 복지 활동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구세군 측은 거리 모금은 줄었지만 기부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이 낮아진 것은 아닌 만큼, 모금단체의 투명한 운영과 후원자들의 감시가 조화를 이뤄 우리 사회의 건강한 기부문화 정착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99 "이스라엘을 회복하신 하나님, 한반도 상황도 바꿔주소서" - 이영훈 목사 '예루살렘 조찬기도회' 주강사로 평화 메시지 전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592
1898 "찬송가 부르며 편안하게..." 이희호 여사 소천 imagefile kchristian 2019-06-12 1248
1897 사랑의교회 헌당예배 - "한국 사회 3대 문제 해결 위한 축복의 손"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589
1896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라' 국가조찬기도회 주제 kchristian 2019-06-05 576
1895 "기본인 성경으로 돌아가 믿음을 바르게 회복" 제11회 장로교의 날 기념대회 kchristian 2019-06-05 516
1894 예장통합 림형석 총회장 환경주일 목회서신 발표 kchristian 2019-06-05 605
1893 <CBS 논평> 더불어 민주당원들 퀴어축제 참여 유감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640
1892 한국검찰, 성락교회 김기동목사 5년 구형 "100여억원 배임횡령 유죄 인정된다" imagefile kchristian 2019-06-05 443
1891 "美 대사관 동성애 지지 현수막 철거하라" -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등 단체들 주한 美대사관 앞에서 반대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660
1890 동성애 퀴어축제반대 국민대회 열린다 - 6월 1일 서울광장 퀴어축제 맞서 광화문 일대서 생명 존중 퍼레이드 kchristian 2019-05-29 506
1889 예수교대한성결교회 문정민 총회장 "성결교단 연합 노력 계속돼야"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831
1888 "性的지향 벗어날 수 있다" 탈동성애 크리스천들 간증 - 홀리라이프, 홀리 페스티벌 진행 imagefile kchristian 2019-05-29 611
1887 경남학생인권조례, 경남도의회서 '부결' - 본회의 상정에 제동걸려... 의원 직권상정 가능해 경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550
1886 여신도 성폭행 혐의 이재록씨 항소심에서 징역 16년 선고 받아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552
1885 "한국교회, '하나님 나라' 잃어버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5-22 511
1884 예장합동 목사·장로기도회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716
1883 제51회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kchristian 2019-05-15 506
1882 이단 대처 단체들 한기총 해체 촉구 kchristian 2019-05-15 508
1881 중국 당국, 지난 주일 가정교회 급습 kchristian 2019-05-15 578
1880 다자성애자 표현의 자유 내세워 국가인권위의 오판 - 한동대 종교교육 자유 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