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에서.jpg



“평화통일 만세!”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27일 오후 2시 27분, 강원도 고성에서 강화도까지 DMZ (비무장지대) 500km구간에서 만세소리가 울려 퍼졌다.


전국에서 DMZ를 찾아온 시민들은 남북의 화해와 평화를 바라는 마음으로 ‘DMZ 민 플러스 평화손잡기운동’에 동참했다.



◇ 교회협-기장총회, 화천서 평화기도회 개최 "이 땅 모든 이들이 평화 만드는 주체 돼야"

한국교회도 한반도의 화해와 하나 됨을 위해 마음을 모았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한국기독교장로회는 강원도 화천 평화의 댐에 모여 평화손잡기운동에 앞서 기도회를 열고 한반도 평화를 염원했다.


교회협의회 이홍정 총무는 “분단과 냉전의 장벽을 넘어 평화공존, 통일을 이루는 것은 그리스도인들의 역사적 사명”이라면서, “이 땅의 모든 사람들이 평화를 만드는 주체로 일어서야 우리의 평화가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설교를 전한 최형묵 목사(교회협 정의평화위원장)는 “한반도가 하나 되면 진정 민(民)이 주인 되고 한반도는 물론 동아시아와 세계 평화에 기여할 수 있다.


원래 하나였던 이 땅이 다시 하나가 되는 것, 이것을 꿈꾸고 이를 위해 발걸음을 내딛는 것은 누구도 방해하고 제재할 수 없다”면서 “갈라진 남과 북이 하나가 되는 꿈을 이루기 위해 우리 모두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그리스도인들은 판문점선언의 내용인 군사적 긴장완화와 평화체제 구축이 이행되고, 판문점선언의 정신의 실천으로 남과 북이 포용하고 화해의 손을 맞잡게 되길 기도했다.


세계교회협의회는 축하와 연대의 서신을 보내 “한반도의 모든 백성들과 함께 연대하며 분단된 이 땅에 하나님의 듯, 곧 하나님의 정의와 평화가 실현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그리스도인들은 오후 2시 27분 전국에서 찾아온 시민들과 함께 평화의 댐에서 지나 DMZ민플러스 평화손잡기운동에 동참해 손에 손을 맞잡고 남북의 참 평화를 염원했다.


교인들과 함께 대구에서 온 이장환 목사(영언교회)는 “남북한의 화해와 평화에 작은 힘이라도 보태고 싶다”면서 “우리가 서로 손을 잡듯이 남과 북이 서로 형제 자매로 손을 잡고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천안에서 온 김은수 학생(중2. 천안 우신교회)은 “남북정상이 판문점에서 악수하며 군사경계선을 넘어섰던 것이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면서 “이번 평화손잡기 행사를 통해 우리 국민들이 통일에 대해서 더 깊게 생각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보순례 하는 대안학교 학생들도 평화손잡기에 참여했다.


지난 21일 고성을 출발해 강화까지 DMZ 500Km를 탐방하고 있는 정서윤 학생(숲나-플레10년학교. 20세)은 “남북정상이 만난 특별한 1주년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하는 것 자체가 의미있고, 손을 잡는 것 만으로도 평화에 한 발 더 다가가는 것 같다”고 말했다.



◇ 감리교, 한국전쟁 희생자 추모 "이 땅에 뿌려진 희생 위에 그리스도의 참 평화 임하길"

강원도 철원에서는 기독교대한감리회가 백마고지 전투 위령비에 모여 한국전쟁 당시 희생된 이들을 추모했다.


철원 백마고지는 6.25전쟁의 대표적인 격전지 가운데 하나다.


헌화와 묵념으로 시작된 추모예배에서는 한국전 당시 병사들과 민간인, 외국 참전군인 등 전쟁 속에 희생된 이들을 위해 기도하고, 이 땅 가운데 다시는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나님의 참 평화가 임하기를 간구했다.


설교를 전한 윤보환 목사(중부연회 감독)는 “앞서 이 땅에 뿌려진 많은 이들의 희생 위에 그리스도 십자가의 거룩한 더하기가 남과 북, 세계를 더하고 연결하는 전쟁없는 평화로 임하길” 기원했다.
또 “이번 평화손잡기 운동이 고성에서 강화까지 동서를 잇는 것을 넘어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으로 이어지는 날을 꿈꾼다”고 전했다.


예배를 마친 교인들은 시민들과 하나가 돼 옛 조선노동당사를 중심으로 손에 손을 맞잡고 함께 “만세!”를 외치며 통일의 그 날을 기대했다.


경기도 오산에서 온 양승현(27세)씨는 “이번 행사에 참여하면서 통일에 대한 막연한 거리감이 좁혀진 것 같다”며 “손잡기를 하면서 남북이 정말 통일을 할 수 있구나 하는 소망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84 예장합동 목사·장로기도회 '일어나 함께 희망으로'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631
1883 제51회 국가조찬기도회 6월 17일 kchristian 2019-05-15 428
1882 이단 대처 단체들 한기총 해체 촉구 kchristian 2019-05-15 423
1881 중국 당국, 지난 주일 가정교회 급습 kchristian 2019-05-15 498
1880 다자성애자 표현의 자유 내세워 국가인권위의 오판 - 한동대 종교교육 자유 침해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353
1879 북한에 가정교회 500여곳 - "평양신학원서 교역자 배출" 북한 교회 둘러 본 최재영 목사 강연 imagefile kchristian 2019-05-15 316
1878 서울교회 당회소집에 교인들 충돌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445
1877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처음으로 17명 집단 철회 요구, 성명서 통해 규칙위반 등 비판 kchristian 2019-05-08 400
1876 "마더 킴 덕분에 제 꿈을 이뤘어요" 월드비전 후원아동,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 김혜자 권사에 축하 메시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391
1875 우승 확정 후 감사기도하는 이태희 - '한국의 마스터스' GS칼텍스·매경오픈 골프대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393
1874 퀴어행사 반대축제 6월 1일 - "동성애의 실상과 폐해 알릴 것" kchristian 2019-05-01 403
1873 "평양을 믿음으로 회복" 북한군 출신 기독인 영성수련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441
» 고성에서 강화까지 울려퍼진 "평화통일 만세!" - 화천, 철원 등 개신교 DMZ 민플러스 평화손잡기 동참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417
1871 "부활을 믿는 우리는 평화의 사역자" 한국 70개 교단 부활절 연합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419
1870 한국교회봉사단, 동자동 쪽방촌서 부활 기쁨 나눠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386
1869 "일터에서 맡겨진 일도 주께 하듯 해야" - '워라밸 시대의 목회' 콘퍼런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457
1868 해외 입양인들의 쉼터 '뿌리의 집'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450
1867 난민·이주민과 함께 한 사순절 기도회 kchristian 2019-04-10 484
1866 화마가 할퀴고 간 자리...'참담 그 자체' - 강원도 지역 이재민들 위한 기도와 후원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36
186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LA서 별세 - 병원서 폐질환 치료중 "가족들이 임종 지켜"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