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리더.jpg

▲ 최근 설문조사 결과,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에 한경직 목사(오른쪽)가, 그 다음으론 옥한음 목사(왼쪽)가 꼽혔다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
故 한경직 목사


국민일보와 국민일보목회자포럼이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는 '한국교회가 존경하는 목회자' 순위가 발표됐다.


이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도 800명과 담임목사 및 부목사 등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다.


이에 따르면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로 '故 한경직 목사(11.2%)'가 꼽혔다.
한국교회의 위대한 영적 스승으로 일컬어지는 그는 인간적인 면모와 따뜻한 목회철학으로 오랫동안 회자된 인물이다.


1945년 베다니 전도교회로 목회를 시작해 이듬해 교회 이름을 영락교회로 변경하고 세계적인 교회로 성장시켰다.


민족복음화 운동을 통한 교회성장은 물론 한국기독교 100주년 선교대회와 한기총 설립 등에 주도적 역할을 하며 교회 연합에도 힘썼다.


특히나 그의 목회사상은 한국교회서 지금까지 조명될 정도로 큰 의미를 지닌다.


한경직 목사는 평소 '나라사랑', '예수사랑', '이웃사랑'이라는 3가지를 몸소 실천한 목회자였다.
오늘날 목회자들은 "민족과 사회, 역사의 아픔에 동참하며 민족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다.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기수로서 그 사명을 성공적으로 감당하셨다"고 그를 평가한다.
한경직 목사 다음으로 꼽힌 목회자는 '故 옥한흠 목사'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영적 지도자로 불리는 옥한흠 목사의 영향력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최근에는 그의 정신을 잇기 위한 '은보포럼'까지 창립됐다.


제자훈련을 통해 목회자와 전 성도들의 각성을 일으키는 한편 개교회주의와 세속화에 빠진 한국교회의 갱신운동에 앞장선 그의 정신은 오늘날 더 요구된다.




 차세대 영적 지도자 부재 '심각'

이 밖에도 주기철(9.9%)·손양원(9.2%)·조용기(4.7%) 목사 등이 차례로 순위에 올랐다.


그러나 해당 설문에서 '가장 존경하는 목회자'를 묻는 질문에 '없음·모름·무응답'이라고 답한 비율이 눈에 띤다.


응답자의 28.5%나 이렇게 답했기 때문이다.


같은 맥락에서 이번 설문조사 가운데 눈길을 끄는 대목이 있다.
 '한국교회 목회자 중 공적 교회를 지향하며 사회와 교회 연합, 일치를 만들어 낼 차세대 지도자(60세 이하)는 누구라고 생각하느냐'란 질문이다.


이 물음에 성도 61.1%와 목회자 74.2%가 '없거나 모른다'고 답했다. 대부분의 기독교인들이 미래를 이끌 목회자가 부재함을 느끼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한국교회 현실을 보여주는 결과라는 해석이다.


교회의 불신은 물론 미래에 대한 기대가 없다는 생각이 투영된 결과라는 비관적인 분석도 나온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77 "서울광장 퀴어행사 반대" 처음으로 17명 집단 철회 요구, 성명서 통해 규칙위반 등 비판 kchristian 2019-05-08 363
1876 "마더 킴 덕분에 제 꿈을 이뤘어요" 월드비전 후원아동, 백상예술대상 대상 수상 김혜자 권사에 축하 메시지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345
1875 우승 확정 후 감사기도하는 이태희 - '한국의 마스터스' GS칼텍스·매경오픈 골프대회서 imagefile kchristian 2019-05-08 335
1874 퀴어행사 반대축제 6월 1일 - "동성애의 실상과 폐해 알릴 것" kchristian 2019-05-01 368
1873 "평양을 믿음으로 회복" 북한군 출신 기독인 영성수련회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392
1872 고성에서 강화까지 울려퍼진 "평화통일 만세!" - 화천, 철원 등 개신교 DMZ 민플러스 평화손잡기 동참 imagefile kchristian 2019-05-01 366
1871 "부활을 믿는 우리는 평화의 사역자" 한국 70개 교단 부활절 연합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380
1870 한국교회봉사단, 동자동 쪽방촌서 부활 기쁨 나눠 imagefile kchristian 2019-04-24 351
1869 "일터에서 맡겨진 일도 주께 하듯 해야" - '워라밸 시대의 목회' 콘퍼런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414
1868 해외 입양인들의 쉼터 '뿌리의 집' imagefile kchristian 2019-04-17 402
1867 난민·이주민과 함께 한 사순절 기도회 kchristian 2019-04-10 452
1866 화마가 할퀴고 간 자리...'참담 그 자체' - 강원도 지역 이재민들 위한 기도와 후원 절실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392
1865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LA서 별세 - 병원서 폐질환 치료중 "가족들이 임종 지켜" imagefile kchristian 2019-04-10 414
1864 교회 청소년 10명 중 4명 "구원 확신 못한다" - 월간 '교회성장' 청소년·사역자 설문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25
1863 '2019년 부활절 연합예배' 70개 교단 참여 21일 열려 kchristian 2019-04-03 427
1862 전국 40개 신학대학협의회 새 회장에 이정숙 총장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15
1861 오정현 목사, 위임식 갖고 새출발 - 오정현 목사, 성도들에게 감사인사...성도들 재헌신 다짐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41
1860 미국교회, 한달에 새신자 등록 '1명 미만' - 출석교인 50명 미만 교회가 21%, 100명 미만이 57%...교인증가 교회는 30% 정도 imagefile kchristian 2019-04-03 413
1859 세기총 대표회장에 美 최낙신 목사 선임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559
1858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25일 작곡 콘서트 열려 imagefile kchristian 2019-03-27 3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