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상성경을.JPG


“우리 명신이의 의로운 죽음을 인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1일 오전 전화기 너머의 홍모(52·여)씨는 한참 동안 흐느끼면서도 하나뿐인 아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았음에 고마움을 표했다.


홍씨 외아들 서명신씨는 지난 8월 21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송지호 해변에서 파도에 휩쓸린 교회 친구 3명을 구하려 뛰어들었다. 


하지만 높은 파도 때문에 친구들을 구하지 못한 채 유명을 달리했다. 그의 나이 스물셋 꽃다운 청춘이었다. 


보건복지부는 31일 살신성인의 자세로 구조행위에 임한 서씨를 의사자로 인정했다.


생전의 서씨는 항상 성경을 끼고 사는 청년이었다. 어머니 홍씨는 “명신이는 건성으로 믿는 신앙인이 아니었다”면서 “하나님을 의지하며 살려고 늘 애썼다”고 전했다. 


이런 아들의 모습을 지켜봐 온 홍씨는 아들의 종교가 자신의 종교(불교)와 달랐지만 간섭하지 않았다고 했다. 


오히려 아들의 진실한 믿음생활을 지켜보면서 “잘 믿어야 한다”고 곧잘 격려해주곤 했다고 덧붙였다. 


서씨는 초등학교 때 교회에 첫발을 들여놨다. 이후 중·고등학교 시절을 거치고 군대에 다녀오면서도 묵묵히 봉사하면서 신앙생활을 이어갔다고 했다. 


친구들을 돕기 좋아했고 어려운 일을 당하는 이들을 쉽게 지나치지 못했다. 

사고가 발생한 날은 파도가 제법 높은 날이었다. 


해변을 걷고 있던 서씨는 바다에서 높은 파도에 허우적거리는 친구들을 발견하고 그냥 지나칠 수 없었다.


당시 집에서 아들의 비보를 접한 홍씨는 “우리 명신이가 혹시 다른 사람을 구하다가 그렇게 된 게 아닌가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아들 성격을 잘 알기에 혹시나 해서 던진 질문이었다. 


교회 관계자들이 고개를 끄덕이자 홍씨는 가슴을 치며 오열했다.


서씨가 출석하던 교회의 한 목사는 “서씨는 진중하고 예의바르며, 무엇보다 하나님을 알려고 부단히 노력하는 청년이었다”면서 “성도들 모두가 그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 바라며 기도했는데, 의사자 결정 소식에 작은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41 천당 아래 분당, 그 위에 교회당...분당 대형교회들 아직도 부흥 중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1504
1640 목회자 46% 月 사례비 150만원도 못 받는다 - 5년 전 평균 사례비 213만원 지난해 176만원으로 하락 imagefile kchristian 2018-01-17 1407
1639 한교총 "이단문제 강력 대처·동성애와 동성혼 입법 저지" - 신년하례회 갖고 올해 5개 중점 사업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385
1638 KWMA, 인터콥 조사한다 - 선교 방식 또 다시 도마에 올라 kchristian 2018-01-10 1441
1637 평창 오는 北에 비행기·배 지원 해주는 것도 안된다 - 국제적 대북제재와 충돌 가능성... 北대표단 육로 이동 유력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381
1636 재정 어렵다고...기감, 이단에 교회 건물 팔았다 - 지난해 4월 하나님의교회에 마포 지역 교회 매각한 사실 드러나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389
1635 1,000만 돌파 <신과 함께>...'죄'와 '죽음' 조명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413
1634 교회 안에 십자가를 걸어두면 안 된다고요?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347
1633 <새해 목표·표어로 미리 보는 2018 한국교회> "교회는 교회다워지고 예수 안 믿는 이들 믿게 하는 한 해" imagefile kchristian 2018-01-10 1354
1632 "새해 이 땅에 자비와 긍휼을 베푸소서" - 새해 첫날 한국기독실업인회 금식통곡기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1484
1631 '기독교 박해' 요주의 국가 중국·인도·나이지리아 - 영국 '릴리즈인터내셔널' 지목...베트남, 북한, 이란, 이집트도 요주의 kchristian 2018-01-03 1450
1630 '가나안 성도' 5년 새 배로 늘어 - 한목협 '2017 한국인의 종교생활과 의식조사' kchristian 2018-01-03 1406
1629 한국교회에 대한 호감도 "개신교 9.5%, 불교는 40.6%" -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조사 결과 발표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1385
1628 '성경 암송왕' 성진이, 이젠 1000절까지 술술 imagefile kchristian 2018-01-03 1436
1627 통합 목회자들의 외침 "하나님의 공의 드러나길" - 예장통합 재판국, 동남노회 선거무효소송 첫 심리.. 15명 전원 참석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1561
1626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찾아오는 "성탄 선물" - 37년째...16년째... 은혜와 감동 전하는 두 공연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1550
1625 <교계, "가나안교회" 사역주목> 우리는 가나안교회 로 간다 - '새로운' 교회 찾아다니는 가나안신자 190만명 imagefile kchristian 2017-12-20 1431
1624 명성 교인들 "김하나 목사님 사임하십시오"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555
1623 "민족 평화, 교회 변혁의 십자가 감당하자 " - 이홍정 NCCK 총무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497
1622 노숙인 특수목회 이병선 목사 '도둑 맞은 헌금' 출간 imagefile kchristian 2017-12-13 1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