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명석출소.jpg

▲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씨(동그라미 안)가 18일 대전 유성구 대전교도소에서 출소한 뒤 관계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정씨는 신도 성폭행 혐의로 2009년 대법원에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았다.



18일 대전 유성구 대전교도소 앞. 


수십 명이 몰려있는 정문 앞은 오전 9시가 되자 긴장감이 감돌았다. 


강간치상과 준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징역 10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던 기독교복음선교회(JMS) 교주 정명석이 만기 출소하는 날이기 때문이다. 


성범죄자이기 때문에 전자발찌를 착용한 정씨는 언론 취재를 피해 미리 대기 중이던 외제 승용차를 타고 빠져나갔다. 


정씨는 현재 충남 금산 월명동 JMS 본부로 이동해 칩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월명동 입구엔 ‘정명석 총재님 고향에 돌아오심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라는 플래카드가 내걸렸다.


정씨는 1999년 도피생활을 시작해 2009년부터 수감됐다. 


20년간의 교주 공백에도 JMS 조직이 유지될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일까.


한마디로 ‘원격 관리’가 가능했기 때문이다. 


홍콩 대만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등 해외 도피 기간 인터넷 설교와 전화 상담, 국내 신도 해외 초청행사 등을 이어오면서 조직을 유지했다. 


이어 10년간의 수감생활 때는 접견인을 통한 설교문 전달, 문서 및 구두지시, 2인자인 정조은(본명 김지선)씨를 통한 대리 관리 체제로 조직을 추슬렀다.


JMS의 초창기 멤버로 30여년간 간부생활을 했던 김경천(58) 목사는 19일 “정명석은 해외생활을 시작한 1999년부터 원격으로 조직을 운영했으며, 2006년쯤부터 정조은을 ‘성령분체(聖靈分體)’ ‘성령상징체’로 신격화해 교주의 빈자리를 대신했다”고 설명했다.


허무맹랑한 교리와 직통 계시에 의한 신비주의는 정씨를 우상화하는 핵심 요소다. 


국민일보가 입수한 JMS 핵심 교리서 ‘실제 보는 강의안’에는 교주 정씨가 성자분체(聖子分體)로 묘사되며, 예수님과 동급 존재로 등장한다. 


특히 예수님 자리에 정씨 그림을 그려 넣고 ‘보낸 자를 통해 주님과 연결돼야 구원의 역사가 일어난다’고 가르친다. 


JMS는 또 격월간 잡지인 ‘섭리역사’에서 정씨가 중국에서 수감되기 전 지인들과 식사한 장면을 ‘마지막 만찬’으로, 중국 공안에 잡히던 상황을 ‘온 인류를 위한 십자가의 노정’으로 묘사했다. 


특히 대전교도소 수감 이후에는 그가 수용실 안에서 글을 쓰거나 기도하는 장면을 그림으로 그려 넣고 ‘성자의 뜻을 진행한다’고 설명해 놨다. 


JMS 관계자는 이에 대해 “정 총재가 엄청난 자기 절제력으로 그 좁은 공간에서 10년을 견뎌냈다”면서 “정 총재의 부재에도 JMS가 건재할 수 있었던 비결은 하나님의 뜻, 역사가 아니면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 총재는 당분간 금산에서 머물며 몸을 추스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진용식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장은 “JMS가 ‘기독교’ ‘복음’ ‘선교회’ 등을 써가며 개신교인 것처럼 위장하고 있다”면서 “한국교계는 JMS가 교회와 전혀 관련 없는 사교(邪敎)집단이라는 사실을 적극 알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민일보 미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2 기독교대한감리회 전명구 감독회장 직무정지 - 향후 총회실행위원회 소집 통해 감독회장 직무대행 선출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1133
1701 명성교회 세습 정당성 판결 연기 -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다음 심리는 5월 15일 예정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1149
1700 "오정현 목사 자격 관련 대법 판결 유감" - 한국교회언론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5-02 1149
1699 탈북 기독인 1000명 '통일 소원 특별 기도회' - 탈북민 출신 목회자가 세운 33개 교회 (28일 서울 한사랑교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1257
1698 "여성과 태아 모두 보호돼야" - 낙태죄 위헌법률심판 앞두고 폐지 반대 집회 imagefile kchristian 2018-04-18 1163
1697 작년 개신교 세례받은 장병 14만 3천 여명 kchristian 2018-04-18 1155
1696 "명성교회 세습은 명백한 총회 헌법 위반" - 예장통합총회 목회자와 신학생, "신속하고 공정한 판결" 촉구 kchristian 2018-04-18 1185
1695 바른미래당 기독인회 창립예배 - 초대회장에 이혜훈 의원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213
1694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에 동성애자 차별금지 넣는다 - 법무부 다음달 공표 예정 kchristian 2018-04-11 1228
1693 "차별금지법 통과되면 설교 자기검열 확대로 교회 권위 위축" imagefile kchristian 2018-04-11 1132
1692 종교기관에 국민 신뢰·청렴도 낮아 kchristian 2018-04-04 1273
1691 "부활의 기쁨, 한반도와 온 세계에 가득하길" - 70여 개 교단 부활절 연합예배 드려..한반도 평화 위한 기도도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1187
1690 '이중고' 겪는 한동대, 지금 기도 중 - 지진 피해에 다자성애 행사 논란으로 진통 imagefile kchristian 2018-04-04 1173
1689 평화신학자의 성폭력 사건 추적한 책 - 존 하워드 요더의 성추행과 교단 반응 다룬 '야수의 송곳니를 뽑다'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1210
1688 자유 배운 모교에 '금의환향'...평창 패럴림픽 동메달리스트 최광혁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1198
1687 매스미디어 시대, 교회는 언론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 것인가? imagefile kchristian 2018-03-28 1227
1686 교육부, 총신대 사태 조사...'총장 비리' 집중 조사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1282
1685 명성교회 세습 관련 재판 어떻게 되나 - 이만규 재판국장 총회 만류에도 사임 의사..선고 미뤄질 가능성도 있어 imagefile kchristian 2018-03-21 1294
1684 예장합동, 제 102회기 이단대책세미나 개최 kchristian 2018-03-21 1396
1683 "공동의회에서 목사해임 할 수 있어" 교회개혁실천연대 포럼에서 제기 돼 kchristian 2018-03-21 1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