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대기도.jpg
▲ 경북 포항의 한동대 재학생 10여명이 27일 교내 비전광장에서 학교와 한국교회, 세계선교를 위해 중보기도하고 있다. 학생들 오른편 뒤로 지진 피해 예방을 위한 구조물 설치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코피가 터져도 우리들의 새벽기도는 계속된다!’ 

27일 경북 포항 한동대 정문을 통과하면서 첫눈에 들어온 건 새벽예배를 알리는 문구였다. 

교정에서는 여학생들이 활짝 핀 목련꽃 앞에서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었다. 
평온한 대학캠퍼스 분위기였다. 

한동대는 지난해 11월 15일 규모 5.5 지진으로 건물 외벽이 무너지는 피해를 입었다. 
임시휴교령이 내려지고 3주 만에 복구했지만 이번엔 다른 데서 문제가 터졌다. 

학교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인가 동아리 ‘들꽃’이 외부강사를 초청해 매춘과 다자성애 동성애를 소개한 것이다. 

행사를 주최한 학생은 외부에서 한동대 명칭을 내걸고 다자성애를 홍보했다. 
지난달 해당 학생은 무기정학이라는 중징계를 받았다.

운동장 벤치에서 만난 조민서(20·여)씨는 “지진 트라우마 때문인지 기숙사에서 쿵쿵거리며 걸어선 안 된다”면서 “들꽃 관련 사건은 잘 모른다. 학교 생활에 크게 영향을 끼치지는 않는다”고 했다.
 
B씨는 “들꽃 사태로 징계를 받은 학생이 같은 학번인데, 종교적 색깔이 강한 한동대에서 그런 행사를 개최하면 어떤 처벌을 받을지 알고 있었을 것”이라며 “동성애는 자유롭게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것을 표출하는 장소와 외부환경도 중요하게 작용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처럼 크리스천이 아닌 학생도 다자연애 등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때론 자신의 자존심을 굽혀야 할 때가 있는데 나중에 후회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동대 재학생 3500여명 가운데 비신자 비율은 20% 정도다. 

교수와 교직원 대다수는 학생 징계가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김지현 총무인사팀 과장은 “한동대는 국공립대학이 아니라 기독교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 애쓰는 사학”이라며 “한 사람의 부도덕한 권리를 위해 교수와 학생 다수가 피해를 보는 건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렇다고 ‘들꽃’ 사태가 완전히 정리된 것은 아니다. 

학생 징계에 반발하는 일부 교수들이 교수협의회 개최를 요청한 것이다. 

A교수는 “학부 교수들은 이 문제를 불편해하고 조심스러워 한다”면서 “제대로 다뤄야 할 문제인데 학내 분위기가 민감해진 것 같다”고 했다. 

서충모 임시 총학생회장은 “일부 교수와 학생 사이에서 학생 징계가 과도했다는 주장도 있다”면서 “하지만 부모라도 공동체가 정한 법을 자식이 어기면 어쩔 도리가 없다. 
학교는 징계 받은 학생이 잘못된 길에서 돌아오길 기다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교내 현동홀 느헤미야홀 생활관 등 13개 건물 입구에는 지진 발생 시 떨어지는 벽돌을 막기 위한 구조물 공사가 진행 중이다. 

지난 22일엔 기숙사생 3000명을 대상으로 지진 대피훈련을 실시했다. 

장순흥 한동대 총장은 “지진과 다자성애 강좌 사건을 잇따라 겪으면서 창조질서, 성경적 가치 준수라는 학교 정체성이 더욱 선명해졌다”면서 “지진 피해에도 불구하고 입학 경쟁률과 합격자 평균성적이 높아지는 현상이 나타났다”고 귀띔했다. 

이어 “학교는 징계가 목적이 아니며 학생을 올바르게 지도하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비전광장에선 재학생 10여명이 손을 맞잡고 기도하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신학교에서도 보기 힘든 모습이다. 

플래카드에 적혀 있던 ‘하나님의 방법으로 하나님의 인재를 양성하는 하나님의 대학’ 문구와 잘 어울리는 광경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1729 한기총, 금품선거 양심고백 imagefile kchristian 2011-02-21 6027
1728 폭우로 저지대 교회 침수 imagefile kchristian 2011-07-27 6023
1727 한기총 길자연 대표회장 취임 imagefile kchristian 2011-02-07 6012
1726 개혁총회, 이단 '다락방운동' 영입 파문 imagefile kchristian 2011-06-22 6006
1725 한반도 위기, 교회 무엇을 해야 하나 - 강단에서 북한 강경발언 자제하고 평화 선포해야 한다는 지적도 imagefile kchristian 2013-03-14 5984
1724 성탄을 축하하는 공연과 음반들 imagefile kchristian 2010-12-20 5981
1723 세계성시화운동본부 kchristian 2011-04-04 5949
1722 오정현 목사 '논문표절사실' 결론 - 사랑의교회 당회결정 imagefile kchristian 2013-03-21 5881
1721 부활절 연합예배 103세 방지일 목사가 설교 imagefile kchristian 2013-03-14 5863
1720 교회개혁실천연대, "조 목사 결단 환영" imagefile kchristian 2011-05-04 5855
1719 목사 장로 집사는 신분이 아닙니다 kchristian 2011-05-18 5835
1718 8.15 남북공동기도주일 예배 imagefile kchristian 2012-08-15 5829
1717 CBS크리스천뮤직 페스티벌 성황 imagefile kchristian 2012-10-31 5813
1716 한기총, 반성도 책임도 없어 imagefile kchristian 2011-04-11 5810
1715 일본 역사 교과서, 안타까운 일 kchristian 2011-04-11 5781
1714 신학교수 110인 류광수 이단해제 반발 kchristian 2013-06-19 5775
1713 사랑의교회 "오 목사 논문 표절 논란 유감" - 긴급 임시당회 열고 논의...당회, 철저한 진상 규명하기로 imagefile kchristian 2013-02-06 5761
1712 우리나라 최초의 성경 전래지 서해안 마량진 imagefile kchristian 2011-06-29 5753
1711 일천원(1,000원)의 기적 imagefile kchristian 2011-01-03 5746
1710 개신교 선교 역사, 한글 성경으로 본다 kchristian 2011-05-18 5731